마더(Mother, 2009) 영화


"무슨 말이 필요하겠는가. 최고라는 말 밖에!"

- 이번 블루레이 타이틀은 "마더(Mother, 2009)"다. 아마존에서 구입했다.
- 내 개인적인 평점은 10점에 10점
- "아주 평범한 사람으로서 단순무식 단편적인 영화를 좋아하하고 감상문 수준의 글이니 혹시라도 읽게 되면 가볍게 넘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주의! 스포포함

사실 너무도 익숙한 감독이라 생각했지만 그동안 봤던 영화는 두 편이 전부였다. 하지만 그 두 편이 누구라도 인정하겠지만 최고의 영화였기에 그냥 믿고 보는 감독 중에 하나인 감독이다. 현재 회자되고 있는 드디어 범인이 잡힌 바로 <살인의 추억(Memories Of Murder, 2003)>-거봐 범인은 박해일이었잖아!! 과 <괴물(The Host, 2006)>이다. 

이 영화를 보기전 그 감독님께서는 해외에서 인정을 받아 <설국열차(Snowpiercer, 2013)>와 <옥자(Okja, 2017)를 만드셨고 올해 드디어 <기생충(PARASITE, 2019)>으로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게 된다. 이쯤되면 세계적인 감독 반열에 올랐다고 봐도 무방할거 같다. 뭐 예술적인면만 강조하는 감독도 아니고 재미 또한 보장되니 어찌 믿고 거르면 안 되는 감독 중에 하나가 아니겠는가.


이 영화 또한 그의 저력을 여실하게 보여준다. 왜 사람들이 "봉준호!"라 열광하는지를 말이다. 무슨말이 필요하겠는가. 정말 최고의 감독에 최고의 영화에 최고의 배우들이 출연하는데. 출연배우를 언급한 김에 새삼 놀라게 된 분이 바로 김혜자 어르신이다. 드라마 출연으로 만 알고 있었고 연기의 스펙트럼이(물론 여기서도 엄마긴 하다) 한없이 인자하고 자상한 어머니상이라 인식되었던 것을 단박에 깨버리게 만들었다. 미친듯한 그 분의 연기는 소름이 끼칠 정도로 너무나도 사실적이다. 도준 대신 감옥에 간 종팔이를 꼭 보겠다며 "너는 엄마 없어?"라며 울던 그 장면은 뒤죽박죽 섞어버린 감정을 표현한 정말 최고의 장면 중에 하나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원빈의 풀린 눈 연기도 그렇고 양아치이지만 그래도 일말의 정이 있는 진구 또한 새로운 발견이다. 배우를 얘기하다보니 강호형은 출연하지 않았구나. 의외다.

또 다른 화성을 보여주는 듯한 갈대숲 배경과 지방 소도시의 모습들. 이런 소소한 것들 조차도 마음에 든다. 어쩌면 아주 흔하디 흔한 모성애라는 소재를 다룬 영화지만 그 클리셰를 이런 영화로 만든 감독님이 존경스럽다. 누구라도 아직 보지 못했다면 꼭 봐야 할 영화 중에 하나다.


토르: 천둥의 신(Thor, 2011) 영화

"이제 MCU 시리즈는 예측하고 보지 말아야지. 진짜 신화 속의 인물이었네. 평평설의 아스가르드의 판타지적인 배경도 좋았고 엔딩크레딧 후 마지막 장면은 소름"

- 이번 블루레이 타이틀은 "토르: 천둥의 신(Thor, 2011)"다. 국내 판매점에서 구입했다.
- 내 개인적인 평점은 10점에 9점
- "전문가도 아니고 단순무식 단편적인 영화를 좋아하는 일개 평범한 사람의 감상문 수준의 글이니 혹시라도 읽게 되면 가볍게 넘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주의! 스포포함


지난번 <아이언맨 2 (Iron Man2 , 2010)>를 보고 리뷰를 작성할 때 이 영화의 캐릭터인 "토르"라는 존재에 대해서 이런 저런 예측을 해봤다. 그 때만해도 

"나무위키를 보니 "토르의 이름은 페로 제도의 중심 항구 등 그가 자주 다니던 여러 장소와 그의 자손이라 주장하는 가문의 이름이 되었다. 그런 이름들이 아직도 남아 있는데, 잉글랜드 서리 주의 선더힐(Thunderhill)이나 소르번(Thorburn), 토르발트젠(Thorwaldsen) 등이 그것이다."라는 문구가 있던데 혹시 토르의 후손이라고 하는 인물이 등장하는 것인가. 이런 생각을 해보면 토르역시 너무 기대된다. 어떤 내용일지 말이다."

이렇게 예측을 했는데 뭐 이유가 있었다. 아무리 만화를 원작으로 하는 가공의 캐릭터가 출연하지만 그동안 출연했던 캐릭터는 뭔가 실현 가능성이 느껴지는 캐릭터이기 때문이다.(과학의 발전 등) 그렇기 때문에 위와 같은 예측을 했었는데... 그런데 제대로 잘 못 짚었다.  진짜 신화 속의 인물이 등장하다니. 그것도 인간형의 신 말이다. 다음 시리즈부터는 예측을 하지 말아야 겠다. 원래 만화 원작이지만 더 만화스러워졌다. 

마블 시리즈의 여타 영화만큼 재미는 보장된다. 그래서 난 생각보다 그리 좋지 못한 평점과는 달리 9점을 줬다. 시간이 흘러 나름 영화에 대한 느낌이 달라지거나 좀 냉정해지면 평점에 대해서 재조정이 들어갈 수 있다.

사실 영화 내용면에서나 흐름면에서는 살짝 아쉬운 면이 없지 않아있다. 자신의 정체를 알게 되는 로키의 고뇌나 제우스급은 아니지만 갑자기 제인 포스터(나탈리 포트만)와 급격하게 진행되는(진도가 좀 빠르다..) 사랑이야기가 너무 짧거나 특별하게 이유 없이 그냥 "이랬습니다" 급이다. 

"넌 내 아들이 아니다!" "어쩐지! 항상 형만 좋아했고 결국 형이 왕위를 물려받는 이유가 있었구만! 반란이다" "어멋! 기럭지 우월하고 몸짱이네! 하트 뿅뿅~ 그런데 자상하고 순수하기까지. 내 연구의 목적은 그를 만나기 위한 것으로 바꿔야 겠어"  - 쓰고 나니 유치하지만 뭐 이런 느낌이었다. 

아무튼 신화적인 존재이고 신화였던 것이 이제 현실이 되어버린 영화에서 중요한 공간 중에 하나인 인간형 신들이 살아가는 "아스가르드"의 판타지적인 느낌이 너무 좋았다. 마치 판타지 소설과 SF소설을 뒤죽박죽 섞어 놓았지만 어딘가 모르게 너무 자연스러운 조화가 마음에 들었고 스타크의 신무기로 오해 받았던 그 지킴이(이름을 찾아보려고 해도 못찾겠다)는 마치 <지구가 멈추는 날(The Day The Earth Stood Still, 2008)>의 클래식한 "고트"느낌이 나서 마음에 들었다.

영화는 앞서서 이야기했듯이 재미있었다. 다음 타임라인은 드이어 어벤져스 구성인데. 예측하지말고 어서 구해서 봐야겠다.


클로저(Closer, 2004) 영화


"다른 말 필요없고 그냥 영화 음악만 좋다"

- 이번 블루레이 타이틀은 "클로저(Closer, 2004)"이다. 아마존에서 구입했고 한글자막이 있다.
- 내 개인적인 평점은 10점에 4점
- "전문가도 아니고 단순무식 단편적인 영화를 좋아하는 일개 평범한 사람의 감상문 수준의 글이니 혹시라도 읽게 되면 가볍게 넘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나에게 있어서 이 영화는 영화 음악만 인상적인 영화다. 나는 우리나라 영화든 외국 영화든 멜로/로멘스 장르의 영화는 쥐약인가 보다. 뭐 와 닿는게 있어야지. 또 어떤 영화든 단선적인 영화가 나에게 맞는듯 하다. 쉽게 생각없이 보는 영화말이다. 그만큼 내가 영화 보는 눈도 없고, 뭐 하나 영화 속에 녹아 있는 의미 하나 제대로 캐치를 못하는 거 같다. 자괴감 들고 괴로워...

누구는 이 영화를 보면서 처음 주 드로가 치는 대사와 이 영화의 제목을 보고 이방인으로 시작해서 친밀한 사람(애인)이 되고 다시 이방인이 되버리는 영화의 숨겨진 의미를 찾는 반면 나는 진짜 찌질한 주인공의 바람끼를 어떻게 잠재워야 하나, 또 찌질한 놈의 칭얼거림과 끊임없는 의심에 너무 지쳐버렸다. 그게 어느 정도나면 주 드로라는 배우 자체에 대한 혐오감이 들 정도였다.(영화와 현실을 분간 못해서-마치 사랑과 전쟁의 상간녀가 실생활에서 목욕탕을 갈 때마다 욕 처먹고 맞는 것처럼) 만고의 진리인 남자나 여자나 과거는 묻지 말아야 한다는 것을 이 영화를 보고 그나마 깨달은 점 중에 하나일 것이다.

어떻게든 "댄"(주 드로)를 이해해 보려고 노력을 했고, 이 영화에 대해서 이해하려고 했지만 아니다. 난 <노트북(The Notebook, 2004)>이나 <첫 키스만 50번째(50 First Dates, 2004)>, <이프 온리(If Only, 2004)>와 같은 적당한 신파가 섞인 영화가 어울리나 보다. 남자가 봐도 질질 짤 수밖에 없는 그런 영화들. 이 영화는 마치 <러브 액츄얼리(Love Actually, 2003)>를 보고 났을 때의 괴리감이 느껴졌다. 

사실 은근 기대를 했던 영화였다. 다른 이유 보다는 출연 배우들이 워낙 화려해서 말이다. 우리나라에서는 2017년에 재개봉했을 만큼 2005년 개봉 당시 어느 정도 흥행했을 것이고 또 네이버 평점에서 8.5점 대를 달리고 있어서 말이다. 근데 뭐 나는 아닌거 같다. 이 영화. 배우들에 대해 오히려 혐오감이 들정도라 나에게 있어서 이 영화는 역효과였다.


맨 온 파이어(Man On Fire, 2004) 영화


"복수도 이렇게 감각적일 수도 있다라는 것을 이 영화로 깨달았다. 우열을 가릴 수 없는 형제네... 늦어찌만 고인의 명복을 빌며..."

- 이번 블루레이 타이틀은 "맨 온 파이어(Man On Fire, 2004)"이다. 아마존에서 구입했고 한글자막이 있다.
- 내 개인적인 평점은 10점에 8점
- "전문가도 아니고 단순무식 단편적인 영화를 좋아하는 일개 평범한 사람의 감상문 수준의 글이니 혹시라도 읽게 되면 가볍게 넘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상하게 남미에 관련된 영화라면 죄다 범죄와 연루된 영화다. 그쪽 대륙이 워낙 현실에서도 그러한 모양이라 어쩔 수 없는 거겠지만 이상하리 만큼 해당국가에서는 영화에 대해서 관대한 것 같다. 예전에 모 방송에서 베네수엘라인지, 페루인지, 볼리비아인지 그 쪽 나라 출신의 외국인이 우리나라에서 생활하면서 기겁을 했던 것이 출근 길에 초등학생 정도 되는 어린 학생이 홀로 등교하는 것을 봤다는 것인데 이유는 그 나라에서 그런 일은 부모가 아이를 버렸다는 의미일 정도로 납치가 빈번해 그 누구도 아이 혼자 등교하게 하지 않는다는 것을 본 기억이 있다. 이 영화가 그렇다. 뭐 좀 다르다면 이 영화에서는 일반인이 아닌 부호의 딸내미지만

영화시작부터 "남미(Latin America)에서는 한 시간에 한 건 꼴로 유괴사건이 발생한다. 그들 중 70%는 살아 돌아오지 못한다."로 시작할 정도면 마약과 마찬가지로 유괴가 하나의 산업이 되버린 건 아닌가 하는 비극적 현실에 충격을 금할 수가 없었다. 한 때 우리나라에서도 빈번하게 유괴사건이 발생되어(지난번 <친절한 금자씨(Sympathy For Lady Vengeance, 2005)> 또한 1980~90년대 시대상을 볼 수 있다.) 사회적 문제였지만 뭐 우리나라는 새발의 피도 안 되는 수준이다.

이 때만해도 다코다 패닝은 아주 꼬마였구나. <아이 엠 샘(I Am Sam , 2001)> 영화에서 처음 보았고 너무도 귀엽고 연기도 잘 해서 인상에 깊게 남은 꼬꼬마 배우였는데, 이상하게 10대 후반부부터의 영화는 본 것이 전무할 정도로 없었다. 이 참에 필모보고 좋아하는 취향의 영화를 골라서 한 번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쨌든 이 영화를 보고나서 친절한 금자씨와 마찬가지로 복수도 단순히 잔인하고 감정적이며 동정심을 유발하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상당히 건조하면서 감각적으로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을 느꼈다.(대표적인 것인 클럽 씬) 감독이 표현하고자 하는 복수의 방식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치겠지만 뭐 감독의 역량 또한 중요하지 않을까? 박찬욱 감독도 그렇고 토니 스콧 감독도 그렇고 또 출연 배우도 그렇고 시간이 가는 줄 모를 정도로 영화는 정말 재미있게 봤다. 추천작들 중에 하나다.

그러고 보니 '왓챠'에서 나는 '다주고파'에 속하던데 평점남발이라고... 그런데 어쩌겠나.. 본 영화들이 다 그 정도인걸

아무튼 영화를 보고 이거 저거 찾아보던 와중에 2012년 토니 스콧의 자살 소식을 알게 되었다. 감독이자 제작자였던 그의 대표적인 영화는 <탑건(Top Gun, 1986)>이며 <트루 로맨스(True Romance, 1993)>와 <마지막 보이 스카웃(The Last Boy Scout, 1991)>감독이었다. 중학교 시절부터 나름 비디오대여점에서 빌려 봤던 여러 영화중에 이 감독의 영화는 꼭 있었던 것 같다. 그런 감독이 무슨 이유인지는 모르겠지만 안타깝게 자살을 하였다는 것이 슬프다. 고인의 명복을 빌며...


더 씽(The Thing, 2011) 영화



"프리퀄이라는 것 때문에 호기심이 컸지만 뛰어난 원작이 있어 큰 기대를 하지 않았다. 근데 영화 너무 재미있고 괜찮았다. 원작과 매끄럽게 이어지는 것도 마음에 들고 원작의 배경 음악을 적절하게 섞는 센스도 너무 좋았다." 

이번 블루레이 타이틀은 "더 씽(The Thing, 2011)"이다.
내 개인적인 평점은 10점에 9점

이번에 본 영화는 지난번 블로그에 썼던 존 카펜터 감독의 <괴물(The Thing, 1982)>이라는 영화의 후속편이자 프리퀄인 영화다. 아마존에서 구입한 블루레이 타이틀로 원작과 프리퀄 두 영화가 포함된 박스셋인데 우선 원작은 한글 자막이 있고, 프리퀄인 더 씽은 한글자막이 없다(뭐 없어도 컴퓨터로 볼 수는 있으니까 문제는 없다). '괴물'을 본 것이 8월 중순경인데 바로 이 영화를 보지 않은 이유는 원작이 워낙 뛰어나서 그 후광에 가려 제대로 즐길 수 없을 거 같은 걱정으로 이제서야 보게 되었다. 하지만 그 걱정은 기우로 드러났다. 너무 재미있었다. 

앞서도 이야기했지만 이 영화는 '괴물'(괴물이라고 칭하고 실제는 외계인)이 어떻게 노르웨이 남극 연구소를 초토화 시키게 되었는지 어째서 원작 영화시작부터 허스키에게 그렇게 총을 쏴 댔는지(어떻게 한 발도 못맞추는지 볼 때 암 걸릴 뻔했다.)를 다루는 프리퀄이다. 사실 프리퀄이라는 호기심이 컸지만 원작이 워낙 뛰어나서(여러모로) 내심 기대는 하지 않았다. 원작이 뛰어나면 뛰어날수록 대부분의 후속편은 이전을 다루든 이후를 다루든 원작으로 만들어진 기대치 때문에 본전을 뽑으면 성공이고 폭망만 안당해도 성공인데 역시나 그럴거라는 선입견으로 큰 기대 없이 본 것이 주요했다.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을 몇가지 꼽으라고 한다면 원작에서는 예산상의 문제인지 크게 다룰 필요성이 없어서 그런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이 영화에서는 우주선의 내부와 작동하는 장면을 볼 수 있고 영화 시작과 끝에서 원작의 엔니오 모리꼬네 배경 음악을 적절하게 이용해 원작과 매끄럽게 이어지게 의도한 것도 인상적이었다.(뭐 이건 원작을 본 사람만 이해할 수도 있을지 모르겠다.)

의도한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원작이 제작된 시기로 딱 30년만에 이 영화가 제작되었다. 그리고 그 영화는 나름 괜찮은 영화였고 재미도 보장된다. 혹시나 이 영화를 볼 예정에 있는 분들이 계시다면 꼭 원작을 보고 이 영화를 보는 것을 추천한다. 그럼 또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다는 것을 보증한다.
 


1 2 3 4 5 6 7 8


메모장

null

T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