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Mother, 2009) 영화


"무슨 말이 필요하겠는가. 최고라는 말 밖에!"

- 이번 블루레이 타이틀은 "마더(Mother, 2009)"다. 아마존에서 구입했다.
- 내 개인적인 평점은 10점에 10점
- "아주 평범한 사람으로서 단순무식 단편적인 영화를 좋아하하고 감상문 수준의 글이니 혹시라도 읽게 되면 가볍게 넘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주의! 스포포함

사실 너무도 익숙한 감독이라 생각했지만 그동안 봤던 영화는 두 편이 전부였다. 하지만 그 두 편이 누구라도 인정하겠지만 최고의 영화였기에 그냥 믿고 보는 감독 중에 하나인 감독이다. 현재 회자되고 있는 드디어 범인이 잡힌 바로 <살인의 추억(Memories Of Murder, 2003)>-거봐 범인은 박해일이었잖아!! 과 <괴물(The Host, 2006)>이다. 

이 영화를 보기전 그 감독님께서는 해외에서 인정을 받아 <설국열차(Snowpiercer, 2013)>와 <옥자(Okja, 2017)를 만드셨고 올해 드디어 <기생충(PARASITE, 2019)>으로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게 된다. 이쯤되면 세계적인 감독 반열에 올랐다고 봐도 무방할거 같다. 뭐 예술적인면만 강조하는 감독도 아니고 재미 또한 보장되니 어찌 믿고 거르면 안 되는 감독 중에 하나가 아니겠는가.


이 영화 또한 그의 저력을 여실하게 보여준다. 왜 사람들이 "봉준호!"라 열광하는지를 말이다. 무슨말이 필요하겠는가. 정말 최고의 감독에 최고의 영화에 최고의 배우들이 출연하는데. 출연배우를 언급한 김에 새삼 놀라게 된 분이 바로 김혜자 어르신이다. 드라마 출연으로 만 알고 있었고 연기의 스펙트럼이(물론 여기서도 엄마긴 하다) 한없이 인자하고 자상한 어머니상이라 인식되었던 것을 단박에 깨버리게 만들었다. 미친듯한 그 분의 연기는 소름이 끼칠 정도로 너무나도 사실적이다. 도준 대신 감옥에 간 종팔이를 꼭 보겠다며 "너는 엄마 없어?"라며 울던 그 장면은 뒤죽박죽 섞어버린 감정을 표현한 정말 최고의 장면 중에 하나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원빈의 풀린 눈 연기도 그렇고 양아치이지만 그래도 일말의 정이 있는 진구 또한 새로운 발견이다. 배우를 얘기하다보니 강호형은 출연하지 않았구나. 의외다.

또 다른 화성을 보여주는 듯한 갈대숲 배경과 지방 소도시의 모습들. 이런 소소한 것들 조차도 마음에 든다. 어쩌면 아주 흔하디 흔한 모성애라는 소재를 다룬 영화지만 그 클리셰를 이런 영화로 만든 감독님이 존경스럽다. 누구라도 아직 보지 못했다면 꼭 봐야 할 영화 중에 하나다.


토르: 천둥의 신(Thor, 2011) 영화

"이제 MCU 시리즈는 예측하고 보지 말아야지. 진짜 신화 속의 인물이었네. 평평설의 아스가르드의 판타지적인 배경도 좋았고 엔딩크레딧 후 마지막 장면은 소름"

- 이번 블루레이 타이틀은 "토르: 천둥의 신(Thor, 2011)"다. 국내 판매점에서 구입했다.
- 내 개인적인 평점은 10점에 9점
- "전문가도 아니고 단순무식 단편적인 영화를 좋아하는 일개 평범한 사람의 감상문 수준의 글이니 혹시라도 읽게 되면 가볍게 넘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주의! 스포포함


지난번 <아이언맨 2 (Iron Man2 , 2010)>를 보고 리뷰를 작성할 때 이 영화의 캐릭터인 "토르"라는 존재에 대해서 이런 저런 예측을 해봤다. 그 때만해도 

"나무위키를 보니 "토르의 이름은 페로 제도의 중심 항구 등 그가 자주 다니던 여러 장소와 그의 자손이라 주장하는 가문의 이름이 되었다. 그런 이름들이 아직도 남아 있는데, 잉글랜드 서리 주의 선더힐(Thunderhill)이나 소르번(Thorburn), 토르발트젠(Thorwaldsen) 등이 그것이다."라는 문구가 있던데 혹시 토르의 후손이라고 하는 인물이 등장하는 것인가. 이런 생각을 해보면 토르역시 너무 기대된다. 어떤 내용일지 말이다."

이렇게 예측을 했는데 뭐 이유가 있었다. 아무리 만화를 원작으로 하는 가공의 캐릭터가 출연하지만 그동안 출연했던 캐릭터는 뭔가 실현 가능성이 느껴지는 캐릭터이기 때문이다.(과학의 발전 등) 그렇기 때문에 위와 같은 예측을 했었는데... 그런데 제대로 잘 못 짚었다.  진짜 신화 속의 인물이 등장하다니. 그것도 인간형의 신 말이다. 다음 시리즈부터는 예측을 하지 말아야 겠다. 원래 만화 원작이지만 더 만화스러워졌다. 

마블 시리즈의 여타 영화만큼 재미는 보장된다. 그래서 난 생각보다 그리 좋지 못한 평점과는 달리 9점을 줬다. 시간이 흘러 나름 영화에 대한 느낌이 달라지거나 좀 냉정해지면 평점에 대해서 재조정이 들어갈 수 있다.

사실 영화 내용면에서나 흐름면에서는 살짝 아쉬운 면이 없지 않아있다. 자신의 정체를 알게 되는 로키의 고뇌나 제우스급은 아니지만 갑자기 제인 포스터(나탈리 포트만)와 급격하게 진행되는(진도가 좀 빠르다..) 사랑이야기가 너무 짧거나 특별하게 이유 없이 그냥 "이랬습니다" 급이다. 

"넌 내 아들이 아니다!" "어쩐지! 항상 형만 좋아했고 결국 형이 왕위를 물려받는 이유가 있었구만! 반란이다" "어멋! 기럭지 우월하고 몸짱이네! 하트 뿅뿅~ 그런데 자상하고 순수하기까지. 내 연구의 목적은 그를 만나기 위한 것으로 바꿔야 겠어"  - 쓰고 나니 유치하지만 뭐 이런 느낌이었다. 

아무튼 신화적인 존재이고 신화였던 것이 이제 현실이 되어버린 영화에서 중요한 공간 중에 하나인 인간형 신들이 살아가는 "아스가르드"의 판타지적인 느낌이 너무 좋았다. 마치 판타지 소설과 SF소설을 뒤죽박죽 섞어 놓았지만 어딘가 모르게 너무 자연스러운 조화가 마음에 들었고 스타크의 신무기로 오해 받았던 그 지킴이(이름을 찾아보려고 해도 못찾겠다)는 마치 <지구가 멈추는 날(The Day The Earth Stood Still, 2008)>의 클래식한 "고트"느낌이 나서 마음에 들었다.

영화는 앞서서 이야기했듯이 재미있었다. 다음 타임라인은 드이어 어벤져스 구성인데. 예측하지말고 어서 구해서 봐야겠다.


삼양라면 매운맛 -- 봉지라면

맛의 삼매경 三養라면 매운맛










<닭고기와 표고버섯(표고를 너무 크게 썰었다.)>



<푸르름이 안느껴져 집에 있던 부추와 청량고추를 넣음>


 라면의 원조라 불리는 삼양라면. 이제는 나온지 좀 된 매운맛 에디션으로 라면봉지부터가 강렬한 붉은색이다. 근데 이게 막 그렇게 맵지는 않다. 추측하기로는 타회사의 매운 라면과 비교해서 매운맛이라는 것을 강조하려고 '매운맛'이라는 타이틀을 붙인 것보다 이 라면의 형격인 삼양라면보다는 맵다는 얘기가 아닌가 한다.


 뭐 매운맛이라 하지만 다른 라면의 매운맛에 길들여졌는지 그렇게 맵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다.(개인적으로 자회사의 '맛있는 라면'이 더 맵다고 느껴진다 - 국물이 있는 라면으로.)

 그나저나 삼양은 불닭볶음면의 성공 때문인지 매운맛으로 승부를 보려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요즘.


해늘찹쌀순대 - 기타

해늘찹쌀순대-갈비탕(12,000원)(20180809)











 지난번 여기서 먹었던 순대국에 대한 글을 썼었는데 (참고) 순대국 뿐만 아니라 갈비탕도 팔고 있어서 이번에 먹어 보게 되었다. 금액은 여느 전문 갈비탕집 만큼 비싼(?)편에 속했다. 양은 처음 사진과도 같다. 양이 적지 않게 보인다 (갈비가 많음-뼈) 그런데 아래 설명을 하겠지만 적다면 적게 느껴진다. 일반적인 찬은 맨 아래의 사진과 같이 나오고 고기를 찍어먹을 수 있는 소스도 저런식으로 나온다.

 음... 사실 기대가 컸다. 이유는 지난번 여기서 먹었던 순대국이 생각보다 괜찮았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순대국의 맛과 비교해서 또 갈비탕 가격 때문에 그런가 조금 실망을 했다.




 여기서 먹은 갈비탕은 뼈에 붙어 있는 고기를 먹는게 상당히 힘들었다. 이게 무슨 말이냐면 보통 갈비탕집에서는  가위로 뼈에 붙어 있는 살을 발라먹는게 불편하지가 않았는데 여기는 아무리 가위질을 잘 하더라도 많은 양의 고기를 포기해야한다. (뼈에서 분리하기가 힘들다. 굳이 그 고기가 아깝다는 생각이 들면 그냥 뜨거운거 손으로 잡고 뜯어먹는 수밖에 없다.)

 이유야 여러가지겠지만(뭐 고기를 푹 삶지 않았거나 갈비중에서도 발라 먹기가 힘듦 부위가 나왔을 수도 있고 말이다.) 이렇다보니 고기양이 적게 느껴진다. 맛이야 어딜 가나 이름난 집이 아닌 이상 거기서 거기인게 갈비탕인데 이렇다보니 실망할 수 밖에 없었다.

 앞으로 굳이 여기서 갈비탕을 먹어야지 하는 생각은 더이상 들거 같지가 않다. 순대국은 예외다. 그리고 지난번 이 식당에서 먹은 순대국 포스팅이 영광스럽게도 핫토픽에도 선정되었다. 블로그하면서 처음이라 놀랬고 이런 허접한 블로그 글을 선정해 준 관계자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상실의 시대(노르웨이의 숲) - 무라카미 하루키

상실의 시대(노르웨이의 숲) - 무라카미 하루키



 이제 보니 상실의 시대라는 제목으로 나온 건 문학사상사에서 발간한거였구나. 믿음사는 원제인 "노르웨이의 숲"으로 발간한거고...

 사실 이 책을 끝까지 다 읽고 느꼈던 감정은 이 작가의 다른 소설을 읽고 난 뒤 느끼는 그 감정들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바로... '기분 더럽다? 씁쓸하다?' 그 허무함에서 느껴지는 감정과 느낌은 썩 기분좋지 못하다. 그런데도 계속 읽게 된다. 이유는 무엇일까. 나도 잘 모르겠다. 사실 무라카미 하루키를 그렇게 좋아하지는 않는다. 뭐 그렇다 보니 그의 장편소설 3~4편 정도(곱씹어 보니 <해변의 카프카>, <태엽 감는 새>,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정도가 생각이 난다) 읽어본게 다다.

 그래서 함부로 말하기 어렵다.  섣부를 수도 있고 '예알못'이라던가 '문알못'이라고 들을 수 있기 때문에. 뭐 최신작이라 할 수 있는 <기사단장 죽이기>라든가, 발간전 판권을 사오기 위해 난리도 아니었던 <1Q84>는 아직 읽어보지도 못했다. 하지만 굳이 읽지 않아도 어떤 스타일의 소설일지 이제 가늠이 된다. 그렇다고 앞으로 이 사람의 작품을 읽지 않겠다! 그건 아니다.


 난 무라카미 하루키의 열풍이 조금 이해되질 않는다. 어떤것 때문에 그렇게 열풍일까? 문체의 세련됨? 표현의 세련됨? 이야기의 진행과 구성이 우리나라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뭔가 다른게 있어서? 아니면 그의 작품만이 주는 매력 때문일까? 내가 내공이 부족해서 그런지 잘 모르겠다. 어쩌면 어느 정도 내공이 쌓이 다음 이런 나의 감상문을 다시 보게 되면 이불킥을 날릴 그날이 오지 않을까하는 기대감도 든다.

아무튼 항상 그의 소설을 읽으면서 궁금했던 것은 섹스에 대한 판타지는 그의 경험에서 나온 것인지 아니면 단순히 상상의 산물인지 아니면 상상+경험인지 궁금하다. 전혀 평범하지 않아 보여서 말이다. '그럴 수도 있겠다'는 단순한 생각으로는 도저히 이해가 가질 않아서 말이다. 이 소설을 끝까지 읽고 아직도 궁금한 것은 "특공대"는 도대체 어디로 간 것이고 어떻게 된 것일까?

허접한 감상문이다. 아주.

1 2 3 4 5 6 7


메모장

null

T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