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4 PRO 구입(플레이 스테이션 4 프로) 일상




드이어 샀다. PS4 PRO!
사실 레드 데드 리뎀션 2에 맞춰 가을에나 구입하려던 거였는데(그동안 PS3으로 간간히 겜을 해서 뭐 당장 급한건 아니었다.) 뭔 놈의 씨발비용 인자가 발동한건지 갑자기... 아니다. 씨발비용보단 오기로 구입한거다.(그 오기는 아래에 나옴)

 지인들 전부 PS4를 갖고 있었고 나 또한 가을까지 기다리지 말고 지금 사 버릴까 하는 생각이 들어 인쇼로 가격을 알아보니 국내 정식 발매 제품이 90만원 가까이되었다.(되팔렘새끼들의 만행-격하다 표현이. 도대체 누구의 장난인가... siek의 장난인가 아니면 우리나라 총판의 장난인가... 또 PRO가 나왔는데, 굳이 구형 모델 살 필요는 없었다.) 대안은 해외구매나 다음 판매일을 기다리는 수밖에 없는데, 해외구매는 관세다 배송료다 수수료다 하면 뭐, 위에 금액이랑 큰 차이도 없고 정식 판매일을 기다리려니 또 개미오줌만큼 물량이 풀릴거 같은 불긴한 예감이 들어 초초하던 차였다. 5월 연휴는 길다...

<생각보다 구성품이 단출해서 놀랐다.>

 그러던 차 정식 9차 발매? 하여간 4월 25일 12시에 풀린다는 이야기를 여기저기서 들었고 우리나라 공식 총판이라는 *T게임에 매물이 제일 많을 것이라는 소문까지 들으니 이번 기회를 노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대량을 물량이 풀린다는 소문도 덤으로 들었다.) 안전빵을 기대하며 당일 아침부터 해당 총판 쇼핑몰에 로긴하고 있었는데 왠걸 갑자기 서버가 터졌는지 3분 만에 복구된 후 바로 품절창이 떴다. 그 허탈감은... 뭐 구매 버튼이 눌러져야 사든지 말든지 하지.. 시간이 너무 아까웠다.

 사람이 약이 올라서 그런가 그때부터 미친 오기가 발동했다.(사실 안 사도 됐었다. 그냥 원래대로 가을에 사도 큰 문제는 없었고, 아니 그냥 ps4를 안 사도 됐었다. 그런데 그 당시 내 이성은 없었다.) 인터넷 쇼핑몰이라는 곳은 다 뒤져보고(없다. 다 품절. 무슨 대량으로 풀려..) 해도 없다. 오프라인 매장은 분명 구매 예약자나 현장에서 대기타고 있는 구매자들 때문에 구입하기가 더 어려울 것이라는 생각 때문에 오프라인은 알아 보지도 않았다가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국전 한우리에 전화를 해보니 전화기를 또 내려놨다.. 아놔...

 마침 동생회사가 국전으로 이전했던게 기억이 나 거의 포기상태 이러이러한 제품 한우리가서 알아봐달라고 하니 물건이 있다고 한다. 바로 차 몰고 고고씽 그래서 산거다. (동생이 국전에 일하지 않았다면 아마 못샀을 것이다. 사실 내 성격이 오프라인 매장까지 가서 사는 그런 스타일이 아니기 때문에.. 한우리도 이날 처음 가본다.) 

<너무 정신없이 사다보니 타이틀을 이렇게 삼. 언차티드성애자도 아니고 1~4까지 사게 된 계기는 PRO사기전까지 PS3로 2를 하고 있던 게 컷다. 뭐 GTA5(중고)는 말할것도 없다 ROCKSTAR최고!!>

 동생에게 들어보니 지난주 후반까지도 매물이 많이 남아 있는거 같다. 최근에도 간간히 사람들이 구매해가는 것을 보았다고 하니 말이다. 그런데 아직도 인터넷 쇼핑몰(다음에서 검색)을 보니 미친건지 정식 발매품 최저가가 74만원이다. 이건 정말 미친게 아닌가... 이러면 안 되는거 아닌가 싶다. 정말. 하여간 너무 정신없이 사서 게임타이틀은 그냥 막 샀다.


덧글

  • 사람해요 2017/05/14 19:02 # 답글

    제가 4년전 플삼 장식용으로 사두고 방치중인데요, 죄송하지만 궁금해서 여쭙습니다. 플4랑 플4 프로랑 차이가 큰가요? 가격이 어마어마 하네요 ㅠ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

null

T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