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골토성 과천점 - 오리 훈제 구이 식(食)




글쓴이는 아니지만 지난주 금요일 연휴 시작이라고 얼마되지 않는 남자 직원들만해서 회식을 하게 되었다. 장소는 회식 주최자가 정했는데, 그곳이 바로 여기 옛골토성 과천점이다.(일하는 곳에서 적당한 거리에 있는 곳이라 아마도 여기를 선택하신 듯) 훈제오리가 주력 메뉴인거 같은데 난 사실 오리를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다. 식감도 그렇지만 향(? 딱히 표현이 생각나지 않지만) 오리는 특유의 향이 있었고 이상하게 전출입하면서 한 곳 빼놓곤 회식을 죄다 오리집에서 해서 너무 지겨웠다. 하지만 이 날은 정말 오랜만에 먹는 오리였다. 그래서 일단은 기대...

옛골토성은 처음 가보는 건데 다른 지점은 모르겠지만 여기 과천점은 주차장부터해서 어마어마 하다. 모든게 다 크다 실내도 그렇고 실외도 그렇고 서빙하시는 분께서 자랑삼아 말씀하시던데 5월에는 400명 단체 예약이 있단다. 뭐 그만큼 수용이 가능할 정도로 크다.


이 날 먹었던 훈제오리와 해물파전. 간만에 먹어서 그런지 맛있긴 맛있었다. 눈물을 흘릴 정도는 아니고 그냥 어디서나 먹는 오리 그 맛이구나(나는 오리를 안 즐겨먹지 않는다. 그걸 감안해서 생각하면 뭐 그냥 그렇다는 의민가..) 역시나 약간 배부르게 먹으니 그 특유의 향이 느껴져서 마치 참치나 장어 마냥 더이상 들어가지가 않았다. 이번에는 별점 2개 반.. 우선 메뉴에서 마이너스 1점. 오리만 있는게 아니고 세트메뉴도 있는데..(갈비살, 훈제삼겹살, 립까지도!!) 남은 0.5점은 규모가 워낙 크다보니 너무 어수선해서 정신을 못 차리겠다는 단점이 있다. 

 어쨌든 이 날은 정말 오랜만에 먹는 종목에 의미를 두려고 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

null

T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