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실의 시대(노르웨이의 숲) - 무라카미 하루키



상실의 시대(노르웨이의 숲) - 무라카미 하루키



 이제 보니 상실의 시대라는 제목으로 나온 건 문학사상사에서 발간한거였구나. 믿음사는 원제인 "노르웨이의 숲"으로 발간한거고...

 사실 이 책을 끝까지 다 읽고 느꼈던 감정은 이 작가의 다른 소설을 읽고 난 뒤 느끼는 그 감정들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바로... '기분 더럽다? 씁쓸하다?' 그 허무함에서 느껴지는 감정과 느낌은 썩 기분좋지 못하다. 그런데도 계속 읽게 된다. 이유는 무엇일까. 나도 잘 모르겠다. 사실 무라카미 하루키를 그렇게 좋아하지는 않는다. 뭐 그렇다 보니 그의 장편소설 3~4편 정도(곱씹어 보니 <해변의 카프카>, <태엽 감는 새>,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정도가 생각이 난다) 읽어본게 다다.

 그래서 함부로 말하기 어렵다.  섣부를 수도 있고 '예알못'이라던가 '문알못'이라고 들을 수 있기 때문에. 뭐 최신작이라 할 수 있는 <기사단장 죽이기>라든가, 발간전 판권을 사오기 위해 난리도 아니었던 <1Q84>는 아직 읽어보지도 못했다. 하지만 굳이 읽지 않아도 어떤 스타일의 소설일지 이제 가늠이 된다. 그렇다고 앞으로 이 사람의 작품을 읽지 않겠다! 그건 아니다.


 난 무라카미 하루키의 열풍이 조금 이해되질 않는다. 어떤것 때문에 그렇게 열풍일까? 문체의 세련됨? 표현의 세련됨? 이야기의 진행과 구성이 우리나라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뭔가 다른게 있어서? 아니면 그의 작품만이 주는 매력 때문일까? 내가 내공이 부족해서 그런지 잘 모르겠다. 어쩌면 어느 정도 내공이 쌓이 다음 이런 나의 감상문을 다시 보게 되면 이불킥을 날릴 그날이 오지 않을까하는 기대감도 든다.

아무튼 항상 그의 소설을 읽으면서 궁금했던 것은 섹스에 대한 판타지는 그의 경험에서 나온 것인지 아니면 단순히 상상의 산물인지 아니면 상상+경험인지 궁금하다. 전혀 평범하지 않아 보여서 말이다. '그럴 수도 있겠다'는 단순한 생각으로는 도저히 이해가 가질 않아서 말이다. 이 소설을 끝까지 읽고 아직도 궁금한 것은 "특공대"는 도대체 어디로 간 것이고 어떻게 된 것일까?

허접한 감상문이다. 아주.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

null

T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