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늘찹쌀순대 - 기타



해늘찹쌀순대-갈비탕(12,000원)(20180809)











 지난번 여기서 먹었던 순대국에 대한 글을 썼었는데 (참고) 순대국 뿐만 아니라 갈비탕도 팔고 있어서 이번에 먹어 보게 되었다. 금액은 여느 전문 갈비탕집 만큼 비싼(?)편에 속했다. 양은 처음 사진과도 같다. 양이 적지 않게 보인다 (갈비가 많음-뼈) 그런데 아래 설명을 하겠지만 적다면 적게 느껴진다. 일반적인 찬은 맨 아래의 사진과 같이 나오고 고기를 찍어먹을 수 있는 소스도 저런식으로 나온다.

 음... 사실 기대가 컸다. 이유는 지난번 여기서 먹었던 순대국이 생각보다 괜찮았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순대국의 맛과 비교해서 또 갈비탕 가격 때문에 그런가 조금 실망을 했다.




 여기서 먹은 갈비탕은 뼈에 붙어 있는 고기를 먹는게 상당히 힘들었다. 이게 무슨 말이냐면 보통 갈비탕집에서는  가위로 뼈에 붙어 있는 살을 발라먹는게 불편하지가 않았는데 여기는 아무리 가위질을 잘 하더라도 많은 양의 고기를 포기해야한다. (뼈에서 분리하기가 힘들다. 굳이 그 고기가 아깝다는 생각이 들면 그냥 뜨거운거 손으로 잡고 뜯어먹는 수밖에 없다.)

 이유야 여러가지겠지만(뭐 고기를 푹 삶지 않았거나 갈비중에서도 발라 먹기가 힘듦 부위가 나왔을 수도 있고 말이다.) 이렇다보니 고기양이 적게 느껴진다. 맛이야 어딜 가나 이름난 집이 아닌 이상 거기서 거기인게 갈비탕인데 이렇다보니 실망할 수 밖에 없었다.

 앞으로 굳이 여기서 갈비탕을 먹어야지 하는 생각은 더이상 들거 같지가 않다. 순대국은 예외다. 그리고 지난번 이 식당에서 먹은 순대국 포스팅이 영광스럽게도 핫토픽에도 선정되었다. 블로그하면서 처음이라 놀랬고 이런 허접한 블로그 글을 선정해 준 관계자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덧글

  • 김안전 2018/08/24 20:23 # 답글

    만이천원 받을 정도면 직접 갈비를 삶을텐데 제대로 안삶았나 보군요. 아니면 당첨 운이 없으셨다거나... 근데 솔직히 서초구에 그렇게 잘하는 집이 별로 없죠. 양재동 쪽은 조금 신경을 쓰긴 하지만 말이죠. 근데 간혹 통조림 쓰는 집이 있긴 합니다. 비유하면 카레 전문점에서 오뚜기 카레니 청정원 즉석 카레를 데워파는 그런...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

null

T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