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The Thing, 1982) 영화




"간만에 크리쳐물 중에 수작다운 영화를 봤다. 존 카펜터 감독 최고네"

얼마만에 이런 영화를 봤던가. 한시라도 긴장감을 놓을 수가 없었으며, 기괴한 모습과 움직임의 크리쳐는 뇌리속에 깊이 남았다. 세부적으로 들어가는 거지만 내가 좋아하는 장르 중에 하나가 크리쳐 무비인데 사실 모아니면 도인 장르라 시간낭비일 수도 있는 상당히 선택의 운이 따르기 마련인데 이 영화는 성공했다. 

어쩌면 내가 이 영화의 감독인 존 카펜터 감독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하고(사실 전혀 알지 못하고) 영화를 봤기 때문일 수도 있다. 그래도 이 분야의 거장이라 칭하는 감독인데 어느 정도는 성공확률일 높을 수밖에 없지 않겠는가.

외계인, 복제, 괴물, 고립, 의심 등 이 영화는 모든 요소가 들어있다. 미지에 대한 공포심으로 시작하여 서로 간의 불신 그리고 언젠가 나도 모르게 복제되어 버리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고 그 사건의 공간은 외부와는 단절되어 있다. 이런 상황에서 공황에 빠지지 않을 수가 있을까. 


영화가 개봉된 시기는 1982년이다. 지금처럼 모든 장비와 여건들이 한참 못 미쳤을 시기인데 어딘가 부자연스러운 움직임이 더 기괴함을 느끼게 해주는 괴물의 표현은 현재 보다 더 낫다고 생각한다. 이 영화를 보고 다시 한 번 느끼지만 요란하고 현란한 CG와 카메라 장비들 보다는 감독의 역량과 좋은 시나리오가 아닐까. 뭐 물론 포텐 터지듯 아바타와 제임스 카메론과 같은 케이스도 있기 마련이다.

결국 외계인 제거에는 성공하지만 그 고립된 장소에서 외계인 날려버리겠다고 다 폭파시켜 아무런 장비도 없이 남게되는 R.J. 맥레디는 결국 살아 남았을지가 궁금하다. 결국 또 다른 고난과 역경의 시작이네.

참고로 이 타이틀은 아마존에서 구입한 것이고 두 영화 합본이다. 하나는 1982년 원작이고 다른 하나는 이 영화의 프리퀄격인 더 씽 (The Thing, 2011)이다. 아직 보지는 못했는데 영화에 대한 대략적인 정보는 그 "씽"을 처음 발견한 노르웨이 남극 기지를 그리고 있다고 한다. 이 영화 또한 좀 기대가 된다. 원작을 뛰어넘을 수는 없겠지만 원작 만큼 재미를 줬으면 좋겠다.


핑백

  • 이글루 : 더 씽(The Thing, 2011) 2019-09-22 01:21:55 #

    ... 타이틀은 "더 씽(The Thing, 2011)"이다.내 개인적인 평점은 10점에 9점 이번에 본 영화는 지난번 블로그에 썼던 존 카펜터 감독의 <괴물(The Thing, 1982)>이라는 영화의 후속편이자 프리퀄인 영화다. 아마존에서 구입한 블루레이 타이틀로 원작과 프리퀄 두 영화가 포함된 박스셋인데 우선 원작은 한글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

null

T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