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미트리스(Limitless, 2011) 영화




"도라에몽에게는 암기빵이 있다면 에디 모라에게는 NZT가 있다. 실제로 이런 성능을 가진 신약이 출시 된다면 인류에게 축복일까 신의 저주일까"

이번 블루레이 타이틀은 바로 이 영화다 "리미트리스(Limitless , 2011)"
내 개인적인 평점은 10점에 8점

유명한 속설 중에 하나인 아인슈타인은 살아 생전 10%의 뇌를 사용했다로 시작한다. 미지의 영역인 인간의 뇌를 100% 사용할 수만 있다면 하늘과 땅의 이치를 물론 세상만사 돌아가는 걸 예측할 수 있는 초인이 된다. 사실 이런 상상은 누구나 하지 않았을까, 당장은 수능을 앞둔 수험생이나 각종 시험을 앞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꿈꾸는 그런 약. 심지어 도라에몽에서도 암기빵이라는 도구가 등장하지 않는가. 어쩌면 허황될 수도 있지만 인간의 능력 중에 많은 사람들이 실현 가능성을 기대하는 분야가 아닌가 한다.

여러 단기 기억을 언제든지 되 낼수 있는 능력 뿐만 아니라 정확한 상황판단과 논리력과 추리력을 통해 미래를 예측을 할 수 있는 능력을 이 영화에서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사업가, 예술가, 학자 등 다양한 직업군에서 NZT의 효과를 톡톡히 본 선구자들이 등장한다. 단, 이 약은 FDA승인을 받지 않은 그러니까 임상실험 자체가 이뤄지지 않아 그 누구도 부작용을 예측할 수 없다는 것이다. 영화에서 나타나는 부작용은 결국 죽음뿐이며, 마치 착즙된 오렌지가 되버린다. 


이 영화를 보면서 마찬가지로 이 세상에 각 분야에서 나름 잘 나간다는 사람들은 혹시 이런 약을 먹고 있는 것이 아닐까? 그래서 그 자리까지 올라간 것이 아닌가하는 유치한 의구심이 들 정도로 영화에서 그런 내용을 잘 버무린다. 어느날 갑작스럽게 등장해 이름을 떨치는 신예 경제인, 작가, 예술가, 학자들...

입만 살아 있고 집중력이라곤 1도 없는 에디 모라였다면 단순히 알약에 대한 부작용을 알면서도 소비하고 말았을 것이다. 하지만 각성된 에디 모라는 그런 어리석은 짓은 하지 않는다. 개인 연구소를 통해 부작용을 줄이고(없애고) 지속력과 흡수력을 향상시킨 약을 개발한다. 결국 한때 재계 넘버 원이라는 칼 밸 룬의 협박을 보기 좋게 물리친다. 극장판에 대한 정보가 없기 때문에 블루레이 타이틀 표지에 언급된 등급 외 확장판 버전의 결말은 어쨌든 해피엔딩이다.

사실 현실에서 이런 신약이 개발되어 풀린다면 세상은 어떻게 변하게 될까? 또 다른 진화에 해당할까 아니면 종말에 해당할까 이런 궁금증이 문득 들었다. 아마도 이런 약을 개발하려는 괴짜들이 전세계 어디든 존재할 것이다(자금이 충분하다면). 실제로 개발에 성공한다면(아무 부작용 없이) 내 생각은 아스피린처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약이 아닌 그들만의 약이 될 거 같다. 

끝으로 러시아 사채업자로 출연한 앤드류하워드 여기서도 또 보게 됐다. <네 무덤에 침을 뱉어라 (I Spit On Your Grave, 2010)>에서 악명높은 보안관으로 출연했던 그. 이 영화에서도 강렬하다. 하하하.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

null

THAT